마포구, 올해 일자리 어워드서 문체부장관상 수상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30 16:05: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년 일자리·취업인턴사업 호평
▲ 지난 10월14일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엑스포’에 참석해 마포구 홍보부스를 둘러보는 유동균 구청장(오른쪽)의 모습.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어워드'에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청년 일자리사업 추진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민국 일자리 어워드는 지난 10월14~16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엑스포'에 참가한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115곳을 심사해 수여하는 상이다.

일자리 정책의 창의성, 파급력, 지속성 등을 평가하는 1차 서류심사와 일자리 엑스포 전시 콘텐츠 현장심사, 종합심사 등을 거쳐 총 16개 기관(지방자치단체 11곳, 공공기관 5곳)이 우수 일자리 기관으로 선정됐다.

여기서 구는 상암 DMC를 중심으로 한 IT·방송과 홍대 지역의 디자인 등 지역 특화 사업 분야에서의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해 청년들의 능력 개발을 돕고 이를 일자리 창출과 연계하는 ▲마포형 청년 일자리 사업 ▲마포형 청년취업인턴사업 등 일자리 정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마포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일자리 창출 모델인 '마포형 청년 일자리 사업'은 2019년 서체개발과 청년 일자리를 연계한 '서체 개발 프로젝트'로 첫 발을 내디뎠다.

그 후 지난 3년간 미취업 청년들을 관련 분야 전문 인재로 키워내고 다양한 취·창업 성공 사례를 만들어내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며 민선 7기 구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에는 UI·UX 디자인, 앱(APP)개발, 영상 콘텐츠 제작 분야에서 50명의 청년들이 직무 교육과 함께 실무 경험을 익혔고, 현재까지 19명의 청년이 관련 업계 취업에 성공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의 자원과 연계한 청년 일자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청년들이 희망하는 분야에서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며 "청년층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