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9호선 4단계 연장 본격화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20 17:3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은 '1·3공구' 30일 착공
추가 연장사업도 추진
이정훈 구청장 "교통복지 실현"
▲ 9호선 4단계 노선도.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1공구(1.348km, 가칭 길동생태공원역)와 3공구(1.485km, 가칭 고덕강일1역)의 공사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오는 30일 착공에 들어간다.


20일 구에 따르면 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서울시 주관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을 시작으로 ▲길동생태공원 ▲한영고 ▲5호선 고덕역을 경유해 ▲고덕강일1지구까지 4.12㎞ 구간에 4개역을 신설한다.

사업은 3개 공구로 분할해 진행되고 있으며, 이 중 지난 8월31일부터 우선 착공한 2공구 ‘대명초교 교차로~고덕아이파크 아파트’구간(1.289km, 가칭 한영고역, 고덕역)에 이어 이번에 1·3공구가 착공함에 따라 마침내 9호선 4단계 전 구간이 공사에 착수했으며, 오는 2028년 준공될 예정이다.

앞서, 강동구는 2011년 국토교통부의 보금자리주택지구 후보지 발표 때부터 선제적으로 교통대책을 요구해 2012년 국토교통부의 고덕·강일 보금자리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9호선 4단계 사업을 포함시킨 이래, 2015년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망구축 기본계획 반영, 2018년 5월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2020년 4월 기본계획 승인, 2020년 6월 턴키공사 확정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중요한 시점마다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을 위해 10년 이상 적극 힘써왔다.

이후에도 구는 2020년 4월23일, 서울시장과의 면담에서 사업을 턴키방식으로 추진해 9호선 4단계 공사 착공과 개통을 앞당겨줄 것을 건의하며 구민 3만여명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조기 착공 서명지를 전달했다.

그 결과 2020년 6월29일, 서울시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에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이 턴키(일괄입찰)로 결정됐다. 따라서 기본계획 승인 후 착공까지 소요 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할 수 있었다.

또한 구는 9호선 4단계 이후 구간인 고덕강일1지구~강일동(1.25km, 9호선 4단계 추가연장) 구간도 원활하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9호선 4단계 추가연장 구간은 2020년 12월 남양주 왕숙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됐으며, 지난 7월5일 국토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강동, 하남, 남양주선(18.1km)’이 신규추진사업으로 확정고시(국토교통부 고시 제2021-936호) 된 바 있으며, 지난 9월 말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현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경기도가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며, 이후 기본 및 실시설계 등 절차를 거쳐 착공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9호선 4단계 전 구간 착공이 실현됨으로써 경제산업단지 ‘3개의 심장’인 고덕비즈밸리, 첨단업무단지, 엔지니어링복합단지의 교통망이 연결돼 강동구가 동부수도권의 경제중심도시로 우뚝 설 수 있게 됐다”며, “구는 현재 추진 중인 5호선 직결화, 8호선 연장, 9호선 4단계 추가 연장사업도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힘써서 교통 복지를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