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법률·세무등 분야별 전문가 무료상담 재개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1 16:53: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전문가 무료 상담실 운영 안내문. (사진제공=용산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에 따라 그동안 중단했던 전문가 무료상담실 운영을 1일부터 재개한다.


상담은 법률, 세무, 부동산, 건축 등 분야별 일정에 맞춰 매주 화요일에서 목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이뤄진다.

분야별 상담관은 변호사(14명), 건축사(11명), 세무사(6명), 노무사(5명), 법무사(4명), 변리사(4명), 공인중개사(4명) 등 49명이다.

상담 내용은 ▲구민생활과 관련된 행정·민사·형사·가사사건에 관한 사항 ▲시·구의 행정처분과 관련된 법률상담 및 법률해석 등에 관한 사항 ▲고용 및 임금관련, 근로기준, 지식·산업재산권 등에 관한 사항 ▲그 밖에 세금, 건축, 부동산, 특허 등 구민생활 전반에 관한 사항을 아우른다.

이에 따라 구민 외에도 지역내 사업자 및 근로자 중 백신접종자 또는 PCR 음성 확인자가 이용할 수 있다.

단, 백신 미 접종자의 경우 종전대로 온라인 화상프로그램(ZOOM) 또는 전화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 사전예약은 ▲용산구청 민원여권과 방문 ▲전화 ▲온라인(용산구청 홈페이지)을 통해 할 수 있다.

상담은 예약한 날짜에 방문해 30분간 1대1 대면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상담 후 전문상담관은 일지를 작성하며, 중요 사항은 관련부서 및 기관에 전달해 행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

상담 결과, 행정처분 위법 또는 부당함이 확인된 때에는 관련 부서 또는 기관에 서면 통보하고 시정을 권고 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중요한 사안은 전문가와 상담을 받는 것이 손해를 줄이는 지름길"이라며 "언제든지 구가 무료로 제공하는 전문가 상담을 적극 활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