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설 명절 대비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실시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1 15:35: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설 명절을 앞두고 군민에게 수산물 원산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수산물의 보호 및 소비자가 믿고 구매하는 건전한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수산물 원산지 미 표시 판매 행위 등에 대해 지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대상 품목은 제수용 및 선물용으로 소비가 많은 조기, 갈치, 옥돔 등과 수입량이 증가한 고등어, 참돔 등이며, 영암 등 전통 5일시장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원산지 표시 푯말을 배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산물 및 수산가공품을 판매하는 업소는 반드시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원산지를 정확하게 표시해야 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다 적발된 업소는 위반 횟수에 따라 최고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영암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산물 원산지 표시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계도와 점검을 병행해 군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