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 숲' 25곳 조성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5 16:4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5년까지 중기계획 시행
올해 수유동등 5곳에 추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제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탄소중립 숲' 25곳, 5000㎡를 조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중기계획을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중립 숲은 온실가스 중 하나인 이산화탄소를 나무의 정화능력을 통해 흡수해 도심에서 배출되는 탄소와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구는 이 같은 탄소중립 숲 조성을 통해 '2050 탄소중립 국가'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구민에게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인식을 높일 예정이다.

이에 따라 중기계획 첫 해인 올해는 ▲토지 무상사용이 체결된 수유동 산123-11번지 ▲서울 주택공사 빈집 철거 부지 ▲국립재활원 내 활용 가능한 부지 등 5곳에 탄소중립 숲 1000㎡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성되는 탄소중립 숲은 올 초 나무심기 행사와 연계해 팥배나무, 단풍나무, 사철나무 등 탄소 흡착 능력이 우수하고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탁월한 수종이 식재된다.

특히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속에 함께 가꾸며 이용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숲이 되도록 다양하고 적극적인 방법으로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박겸수 구청장은 "가까운 탄소중립 숲에서 휴식을 취하며 함께 가꾸며 이용하는 것이 탄소중립 실천운동"이라며 "우리가 직접 보고 느끼며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주민 인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