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홍제천에 보행자 통로 만든다··· 망원나들목 착공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23 20:50: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민 불편 해소키로
▲ 홍제천 망원나들목 조감도.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최근 망원동 지역의 숙원 사업인 '홍제천 망원나들목 개설 사업'을 착공했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망원2동 주민들은 홍제천을 마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홍제천 위를 지나는 성산로의 옹벽으로 인해 하천 이용은 물론 월드컵공원, 마포농수산물시장 등을 이용할 때도 우회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구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2009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관계기관 협의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올해 3월 지역수자원관리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최종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오는 2023년 6월20일 준공을 목표로 홍제천에 설치될 나들목은 방울내로11길 87 주변부터 홍제천 제외지(하천 제방으로 둘러싸인 하천측)까지 약 46.5m의 길이로 개설되며, 폭 4.5m, 높이 3m의 보행자 통로를 마련한다.

또한 지역수자원관리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치수상의 안전을 위해 하천변 쪽으로 차수벽도 조성된다.

아울러 시설물 외관 디자인은 서울시 공공디자인진흥위원회 심의 결과와 지난 9월 실시한 주민설명회를 통한 주민 의견을 반영해 결정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지역 주민 분들이 오랫동안 열망해왔던 숙원사업을 해결하게 돼 기쁘다"라며 "망원나들목 설치 사업으로 통행 불편을 해소하는 것 뿐만 아니라 동네 간 교류 및 경제 활성화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