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아파트 노후 배관 교체 사업 박차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2 16:1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비 포함 가구당 총 90만원 지원
▲ 노후 배수관 교체 전후 모습. (사진제공=노원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맑은 수돗물 공급을 위한 '아파트 낡은 배관 교체' 지원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 지원 사업은 비용 때문에 배관교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단지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고, 깨끗한 수돗물을 제공함으로써 주민들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구는 2019년부터 총 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현재까지 19개 단지, 2만1758가구를 지원했다.

올해에만 월계사슴3단지, 중계청구3차, 중계주공2단지, 중계현대2차, 노원현대, 상계주공 1단지와 12단지 총 7개 단지 7839가구가 노후배관 교체를 마치며 사업은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서울시 자치구 중 공동주택 배관 교체와 관련해 구비로 보조금을 지원하는 곳은 구가 유일하다.

구는 2019년에는 가구당 최대 10만원, 2020년부터는 가구당 최대 30만원으로 지원금을 상향했다.

이에 따라 시비 지원 60만원까지 더하면 교체비용으로 가구당 총 90만원을 지원받는 셈이다.

이같이 낮은 재정자립도에도 불구하고 구가 노후배관 교체에 힘을 기울이는 이유는 생활의 기본이 되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시 수돗물 아리수가 국제적으로도 그 수질을 인정받고 있음에도 노후수도관으로 인해 주민들은 오히려 녹물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녹에 강한 동이나 스테인리스 재질의 수도관을 사용하지만, 과거 아파트 수도관은 부식이 잘되는 아연관이나 PVC재질을 쓰는 경우가 많아 녹물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구는 2018년 8월 지역내 253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음용환경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수도배관현황 전수조사 결과, 공용급수관 교체만으로도 음용환경이 개선됨을 확인한 구는 배관 교체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이듬해부터 지원에 나섰다.

이에 다라 구는 공용급수관 교체가 공동주택의 안전한 음용환경 확보는 물론 급수관 파손으로 인한 단수 사고 예방의 효과까지 있다고 설명하면서, 오는 2022년까지 지원을 계속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원 신청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공동주택지원과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주민들이 오랫동안 불안해하던 녹물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삶의 질이 한층 높아졌다는 점이 그 무엇보다 기쁘다"라며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