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수 송파구청장, "전기차 충전시설 교통약자 접근성 개선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6 17:5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에 충전소 지침 건의
휠체어 이동 공간 확보·충전 구역 평탄화 등 제시
▲ 휠체어 탑승 시 높이로 터치가 원활하지 않은 모습. (사진제공=송파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이 교통약자들의 전기차 이용에 대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 최초로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기준 마련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근 전기차 사용과 충전소 설치가 장려되고 있지만, 휠체어를 타는 교통약자가 이용 가능한 충전소 설치 지침은 전무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진입로 폭이 좁아 휠체어 접근이 힘들거나 충전기가 높게 설치돼 있어 조작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박 구청장은 지난 11월23일 열린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이하 협의회) 제166차 정기회의에서 '서울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조례'에 관련 조항을 마련하자고 건의했다.

건의 내용은 휠체어 이용자가 충전기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설치 기준을 세부적으로 제시한 것이다. ▲전체 충전기 중 1기 이상 휠체어 이동을 위한 유효폭 1m50㎝ 이상 확보 ▲충전구역 내 바닥 평탄화 ▲충전케이블 및 스크린 높이 1.2m 이하 ▲일정 크기의 비가림막(캐노피) 설치 등이다.

회의 결과 23개 자치구가 동의해 원안이 가결됐다. 서울시도 송파구 건의사항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특히 협의회는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 등 관련 단체 의견 및 유관기관 사업 기준 등을 참고해 ‘편의제공형 전기차 충전소 설치기준 및 설치비율’ 마련 등을 추진하자고 덧붙였다.

박 구청장은 “올해 말 국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22만대에 이르고, 2030년이 되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2억3000만대에 이를 정도로 전기차시대가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충전기 높이가 높거나 진입로 폭이 좁아 교통약자들은 전기차 이용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교통약자가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는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전기차시대를 앞두고 교통약자의 인권과 편의증진을 위해 의미 있는 걸음을 시작한 만큼 조속히 관련 조례가 마련되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