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돗자리 음악회」 열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6-23 16:3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는 주민 누구나 집 가까운 곳에서 소규모 문화예술 공연을 감상하고 이웃 간 소통과 화합을 도모할 수 있도록 「돗자리 음악회」를 열고 있다.

 

2012년을 시작으로 그간 관심 있는 주민들과 지역 예술인들의 재능 기부를 받아 17개 동 곳곳에서 다양한 공연을 펼쳐왔다.

 

이에 지난 21일 평창동 돗자리 음악회에 이어 24일 무궁화동산 중앙광장에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청운효자동의 ‘매.마.금.(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돗자리 음악회’가 열린다.

 

2019년 10월 이후 중단되었다가 재개하는 자리인 만큼, 주민들의 공연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줄 수 있는 다채로운 무대를 준비했다. 아울러 장소 역시 청와대 인근 무궁화동산으로 정해 청와대 관람을 위해 이 일대를 찾은 관광객들도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시간으로 기획했다.

 

음악회는 오후 5시부터 무더위를 달래줄 근사한 ▲성악공연 ▲색소폰·하모니카 연주 ▲가요공연 ▲풍물공연 순으로 이어진다.

 

첫 순서를 장식할 성악공연은 우리에게 익숙한 ‘경복궁 타령’, ‘오 솔레미오’ 등을 소프라노 이소연과 테너 김은국, 바리톤 임한충이 들려준다.

 

이밖에도 서울 맹학교 재학생의 ‘발센티노 연주곡’을 비롯해 ‘너에게 난 나에게 넌’ 하모니카 연주가 초여름 이곳 야외무대를 아름다운 멜로디로 물들일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오랜만에 지역주민이 예술공연으로 하나되며 어울릴 수 있는 돗자리음악회를 다시 한 번 개최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라면서 “앞으로도 주민과 청와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화합의 장을 선보이고 활력 넘치는 청운효자동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