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선관위, 입후보 예정자 위법 꼼짝 마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4 16:56: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 인사 명목 유권자에 선물 제공 등 위법 행위 단속 강화

 ▲선거관리위원회 로고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선물세트 제공 등 설 명절을 앞두고 입후보 예정자들의 각종 불법 행위가 우려된다.

 

이런 가운데 인천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인 등이 설 인사 명목으로 선물을 유권자들에게 제공하는 등 위법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나서 효과가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양대 선거를 앞두고 있어 정당·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자치단체장·입후보예정자 등에게 법규와 위반 사례를 적극 안내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예방활동에 주력한다.

 

또한 사전 안내에도 위법 행위가 발생하면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과거 위반 사례를 보면 입후보예정자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설 명절 선거구민 150명에게 김 세트를 제공, 처벌을 받았다.

 

아울러 입후보예정자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설 명절 선물 명목으로 선거구민 7명에게 술·생활용품 세트 제공, 지방의회의원이 설 명절 선물 명목으로 선거구민 등 78명에게 한라 봉 제공 등이 있었다.

 

유권자가 정치인에게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최고 3천만 원 범위에서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자수한 사람에게는 사안에 따라 과태료 감면, 신고자에게는 최고 5억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이와 관련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중에도 선거법 위반 신고·제보 접수체계를 유지한다”면서 “선거법 위반 행위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 달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