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가뭄대책비 3억3000만원 지원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6-23 16:4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화ㆍ옹진군 등에 투입

ㆍ밭작물 피해 최소화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는 지난 2021년에 비해 적은 강우량으로 인해 논ㆍ밭작물의 피래가 우려됨에 따라 강화군과 옹진군, 남동구에 총 3억3000만원의 가뭄대책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모내기 등이 집중되는 올해 5월의 인천지역 누적 강우량은 5.4mm로 지난 2021년 같은 기간 누적 강우량 191.5mm에 비해 매우 적은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의 가뭄대책비 1억8000만원과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세 1억5000만원 등 총 3억3000만원을 도서지역인 강화ㆍ옹진군 등에 긴급 지원해 가뭄해소 대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사업비는 관정 개발, 농배수로 준설 등 시설개설 및 확보에 사용됨에 따라 올해 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도 가뭄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강화군은 삼산, 송해, 교동지구 등에 관정 개발을, 옹진군은 백령지구 농배수로 준설과 덕적, 자월, 영흥지구 관정 개발을, 남동구의 경우에는 급수차 지원 등을 통해 가뭄 해소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21년에는 가뭄대비용수개발사업으로 강화군에서는 양사지구에 용배수로 준설(농수로 사석쌓기 L=250mㆍH=4m) 1개소, 옹진군에서는 북도지구에 관정 개발(1공), 농배수로 준설(1곳), 백령지구에 관정 정비, 용수관로 설치, 덕적지구에 관정 개발(2공), 영흥지구에 관정 개발(1공) 등 가뭄대책 지원을 실시한 바 있다.

강승유 시 농축산유통과장은 “대체수원 개발 등 가뭄대책비가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점검에 만전을 기해 논ㆍ밭작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