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82명 신규 확진··· 집단감염 확산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02 14:05: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북구 노래방發 누적 13명
사망자 1명 늘어 총 451명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시는 지난 1일 하루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2명 늘어 2일 오전 0시 기준 누적 3만8214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4월30일) 195명보다 13명 적고, 일주일전(4월24일) 175명보다는 7명 많은 수치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중순부터 대체로 100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 4월7일 244명으로 치솟은 뒤 대체로 200명대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서울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 유입은 5명이었으며, 나머지 177명은 모두 국내 감염이었다.

주요 집단감염 관련 신규 확진자로 수도권 지인모임(4월 발생 2번째) 4명, 구로구 빌딩, 관악구 직장 관련(4월 발생), 동대문구 종교시설, 강북구 노래연습장 각 2명이 나왔다.

또한 기타 집단감염 18명, 기타 확진자 접촉 74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16명, 감염 경로 불명 55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강북구 노래연습장' 집단감염으로 지금까지 서울 외 1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4월28일 이용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방역당국은 이 첫 환자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137명을 검사했다.

이 중 12명이 양성, 58명이 음성이었으며, 나머지 67명은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앞으로 관련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1명이 추가돼 451명으로 늘어났으며, 최근 보름간(4월 17일∼5월 1일) 일평균 검사 건수는 3만2335건, 확진자는 195명, 확진율은 0.6%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