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이상 반응 신고 하루 만에 121건 ↑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03 14:3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누적 1만6627건··· AZ 85.8%·화이자 14.2%
당국, 사망·중증 99건 심의··· 2건 인과성 인정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보건당국에 접수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 반응 신고가 100여건이 늘어났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3일 오전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는 121건으로 집계됐으며, 총 누적 신고 건수는 1만6627건이 됐다고 밝혔다. 

이 중 사망 신고는 3건으로, 2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명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였으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나머지 118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으며, ‘아나필락시스’나 경련·중환자실 입원 등의 중증 의심 사례는 없었다.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4270건으로 전체 신고의 85.8%, 화이자 백신 관련이 2357건으로 14.2%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0.78%, 화이자 백신이 0.13%다.

현재까지 신고된 국내 이상반응 가운데 사망 사례는 총 82명(아스트라제네카 47명·화이자 35명)이다.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174건(아스트라제네카 140건·화이자 34건)으로 이 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50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24건이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63건(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6건·화이자 백신 27건)이다.

 

이 가운데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9건, 중환자실 입원이 54건이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1%에 해당하는 1만6308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경미한 사례다.

보건당국은 매주 회의를 열어 사망을 비롯한 중증 의심 신고 사례와 접종과의 관련성을 검토하고 있다.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지난달 23일까지 총 9차례 회의를 열고 사망 54건, 중증 45건 등 신고 사례 총 99건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사망 사례의 경우 54건 가운데 52건은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고, 나머지 2건은 판정이 보류, 중증 의심 사례 45건 가운데 2건은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됐고 1건은 판정이 보류됐다.

 

나머지 42건은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다.

예방접종 피해보상전문위원회는 지난 4월26일 첫 회의를 열어 피해보상이 신청된 이상반응 사례와 백신접종 간의 인과성 및 보상 여부를 검토한 결과 총 9건 중 4건을 인정하고 5건을 기각했다.

인과성이 인정돼 보상을 받게 된 4건 중 3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건은 화이자 백신 관련 사례다.

 

모두 접종 후 발열·오한·근육통·두통 등 '경증 이상반응'으로 응급실에 내원해 치료한 경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