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시설·노래방 등 11월부터 '백신 패스' 적용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4:44: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실내체육시설 13종 의무 적용··· 100인 이상 행사도
PCR 진단검사 수요 급증 예상··· 유료 전환 방안 검토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백신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으로 오는 11월부터 다중이용시설 이용 목적의 '음성확인서' 발급을 위한 PCR(유전자증폭) 진단검사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방역당국은 당분간은 PCR 무료검사 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지만, 수요가 급증하면 시설 이용 목적의 검사를 '유료'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방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11월1일부터 감염 고위험시설에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보여주면 입장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전국 209만개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마·경륜, 카지노시설 등 13개 시설과 100인 이상 행사·집회가 의무 적용 대상이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 요양시설, 중증장애인·치매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이용·면회 시에도 백신 패스가 적용된다.

특히 미접종자 또는 접종을 마친 후 2주가 지나지 않은 미완료자가 이런 시설을 이용하거나 콘서트 등 대규모 행사에 참여하려고 할 때에는 보건소 PCR 검사를 거쳐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한다.

백신 패스 적용 시설에는 헬스장과 탁구장 등 일반인이 매일 이용하는 시설도 포함돼 있어 당장 다음 주부터 PCR 검사가 급증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와 전문가 모두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수칙이 완화되면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확진자, 밀접접촉자, 감염의심자 등에 대한 검사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시설 이용을 위한 검사 수요까지 겹칠 경우, 진단검사 업무에 과부하가 걸리게 된다.

이에 정부는 시설 이용 목적의 PCR 검사 비용은 유료화하는 방침도 고려 중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백신 패스 도입으로 PCR 검사 수요가 일부 늘어날 가능성이 있지만 그 정도 수요를 감당할 인프라는 갖추고 있다"며 "코로나19 유행이 악화하고 시설 입장을 위한 PCR 검사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유료화나 민간 의료기관 활용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국은 음성확인서를 어떤 형태로 발급할지도 고심 중이다.

현재 보건소가 검사자에게 보내는 문자 통보를 백신 패스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다양한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