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4단계 연장 여부' 주말 발표··· 비수도권 야간 사적모임 제한도 검토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1 14:52: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4단계로 격상된 수도권의 현행 거리두기가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가 이번 주말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시점에 대해 "이번주 유행 상황과 감염 재생산지수, 이동량 등 다양한 지표를 살펴본 뒤 금주 말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통제관은 비수도권의 밤 시간대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와 관련해 "저녁 6시 이후 모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해 추가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에 따라 4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데, 수도권의 경우 오후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이 2명까지로 제한된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조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 및 지자체와 논의한 뒤 늦어도 일요일인 오는 25일까지 발표할 계획이다.

이 통제관은 이날 신규 확진자(1784명)가 최다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선 "수도권에서 4단계 조처를 시행한 지 열흘쯤 지났는데, 당초에는 빠르면 일주일 후쯤부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봤지만 아직 효과는 나타나고 있지 않다"면서 "보통 수요일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데 내일(22일)은 청해부대의 확진자도 가산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금요일이나 토요일쯤에는 환자가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는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최근 1주간(7월15∼21일)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429.9명으로, 직전 주(7월8∼14일)의 1255.7명과 비교해 174.2명 늘었다.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999.7명으로, 일주일 새 44.0명 증가했고 비수도권 역시 경남권(157.9명), 충청권(124.3명) 등의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하루 평균 430.1명꼴로 나왔다.

이에 대해 이 통제관은 "기본적으로는 사람 간 접촉과 이동량이 많이 늘었다"면서 "그리고 국내감염의 약 47% 정도가 변이 바이러스인데 이 중 '델타형' 변이도 33% 정도 되기 때문에 (그런 변이 확산의) 영향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