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영광 코로나19 대응 현장 살펴

장수영 기자 / js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3 18:04: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선별진료소 점검…“지역감염 차단 총력․타 지역 방문후 진단검사”
▲ 김영록 도지사, 영광 홍농 코로나 선별 진료소 방문(출처=전남도청)
[영광=장수영·황승순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일 영광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 1일 영광 한빛원전에서 직원 중 1명이 확진됨에 따라 추가 감염을 사전 차단하고 무더위 속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직접 살피기 위해 이뤄졌다.

김 지사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방역 최일선에서 힘써준 의료진과 공무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대응에 긴장을 늦추지 말고 지역감염을 막는데 총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도민들에게 “휴가철 타 지역 방문이 늘면서 7월 이후 도내 확진자가 연일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타 지역을 다녀온 후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무료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남도는 영광 한빛원전 직원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곧바로 신속대응팀을 파견, 관련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고, 감염위험이 있는 추가 접촉자를 빠르게 분리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홍농읍사무소와 한빛원전 입구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직원 전수 검사를 하는 등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