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가우도 모노레일-출렁다리 짜릿함 선사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25 10:48: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우도 모노레일 9월 1일부터 정상 운영, 가우나루~청자타워 까지

▲ 강진군 가우도 모로레일 / 사진=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 대표 관광지인 가우도 모노레일이 다음달 9월 1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총 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한 가우도 모노레일은 교통약자 등에 대한 접근성과 이동 편의를 위해 가우나루에서 섬 정상에 자리한 청자타워까지 설치됐으며 길이는 264m로 차량 30인승 2대가 15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청자타워까지 올라가는데 5분 정도 소요된다.

군은 가우도 모노레일을 지난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무료 시범 운영하고 다음달 9월부터 정상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요금은 성인 기준(왕복) 2천 원이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15일 개통한 출렁다리는 길이 150m, 폭 1.8m, 높이 15m로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가우도 둘레길 코스에 짜릿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한편, 지난 7월 가우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1 찾아가고 싶은 33섬’ 중 ‘체험의 섬’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모노레일과 출렁다리 등 군민과 관광객이 가우도에서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를 확장했다”며 “짚트랙, 제트보트 등 기존 체험 거리와 연계한 시너지 효과로 가우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재미와 힐링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