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상황대책반 가동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1 19:2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상황대책반 꾸리고 사고 경위․피해 규모 파악 중
“유가족과 피해자 분들께 깊은 애도,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
▲ 서교동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상황대책반 가동(출처=여수시청)
[여수=황승순 기자]

20일 오전 승용차 탁송차량 교통사고로 3명이 숨지고 9명이 중경상을 입자 여수시가 상황대책반을 가동하고 사고 수습에 나섰다.

이날 9시 10분경 서교동 한재사거리에서 자동차 탁송차량이 우회전 중 횡단보도와 건너편 차량을 잇달아 덮치면서 3명이 사망하는 등 총 12명 사상자가 발생했다.

여수시는 오전 11시 상황판단 대책회의를 열고 6개 부서, 2개 유관기관이 참여해 부서별 대책을 점검하는 등 사고 수습 방안 등을 집중논의 했다.

사상자는 관내 전남병원 등 5개 병원에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서강동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가 사망함에 따라 전담 직원을 배치하고 가족과 연락을 취하는 한편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보상방법 등을 확인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안타깝게도 사망자 3명을 포함해 총 12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가족 분들을 비롯해 피해자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피해자 안내 및 지원 등을 충실하게 이행해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로 통제된 도로는 오전 중 사고 잔재물 등 정리를 완료하고 정상 소통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