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대구-경북도-전남도와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공청회 개최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22 16:08: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5일, 광주시·대구시·전남도·경북도·광주전남연구원·주민 등 참여
초광역연계 인프라 구축 등 4대전략 86개 협력사업 20조892억 원 규모
달빛내륙철도, 2038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국민휴양원 조성 등 반영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대구광역시, 전라남도, 경상북도, 광주전남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공청회에서는 연구 수행기관에서 제시한 4대 추진전략, 8개 프로젝트, 36개 단위사업, 86개 세부사업이 반영된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발표하고 전문가 및 시민들의 의견수렴 결과를 반영해 발전종합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이 4개 시·도와 협업으로 발굴한 사업은 86개 사업에 20조892억 원 규모로 ▲문화관광 및 인적 자원의 효율적 활용 및 연계 7204억 원 ▲첨단·융합산업 중심의 지역산업구조 고도화 6120억 원 ▲지역특화산업 육성 및 지원 6570억 원 ▲초광역 연계 인프라 구축 18조998억 원이다.

이번 발전종합계획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발전 특별법’에 의거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이법의 유효기간이 연장됨(2020.12.31.→2030.12.31.)에 따라 2014년에 수립한 발전종합계획을 대내외 여건·변화 등을 고려해 비전, 추진전략, 사업 등의 종합발전계획을 합리적으로 수정·보완하는 것이 목적이다.

4개 시·도와 광주전남연구원은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공동발전 및 지역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연구용역을 추진해왔다.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은 ‘끈끈한 영호남 연계협력, 모범적인 동반성장’을 대구-광주 연계협력권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최근 광주-대구 간 초광역 협력 사업으로 추진 중인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광주·대구권 국민휴양원 조성 ▲에코하이웨이 친환경에너지 인프라구축 ▲국립 탄소중립 연구원 건립 ▲영호남 동서 고대문화권 역사관광루트 구축 ▲달빛예술 힐링체험공간 확충 ▲광주 근현대역사 인물관과 연계한 가상현실 체험콘텐츠 거리 조성 등 19개가 핵심 사업으로 반영됐다.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은 공청회 후 4개 시·도지사를 공동위원장으로 구성한 대구-광주 연계협력권발전공동협의회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며,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최종 결정 고시하게 된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현장공청회와 온라인 공청회를 병행해 진행한다.

현장 참석을 최소화하는 대신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 생중계할 예정이며,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유튜브 댓글 달기로 의견을 낼 수 있다. 유튜브에서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을 검색하면 된다.

김일융 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발굴된 사업들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앞으로 신성장 사업들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영·호남 상생발전과 지역발전을 앞당기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