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낙점한 그룹 제2의 성장 동력 '현대무벡스'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05 14:1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현대무벡스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이끄는 그룹 계열사 가운데 성장성이 가장 높은 곳으로 평가받는다.


그룹 중추인 현대엘리베이터와 함께 그룹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했다.

현정은 회장이 낙점한 현대무벡스의 경우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접촉 확대로 물류 자동화에 대한 수요 확대 추세가 지속되면서 성장 동력이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 회장은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무벡스의 핵심역량이자 근원적 경쟁력은 모빌리티 기술력”이라며 “AI·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융합,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미래산업의 플랫폼 개척자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현대무벡스는 물류, IT 컨설팅을 더불어 관련 기계장치와 로봇을 자체 생산·판매하며 전통적인 유통 기업 외에도 쿠팡과 네이버 등 온라인 쇼핑 기업들과의 거래도 활발하다. 실적과 영업이익률도 뛰어나다. 작년에 매출 1974억원, 영업이익 16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최근 3년간 평균 약 7% 수준이다

한때 코스닥 직상장을 노렸지만 코로나19로 시장 변동성이 커졌다. 앞서 전환사채(CB)로 자금을 조달한 덕분에 IPO를 통한 추가 조달보다는 빠른 상장에 무게를 뒀다. 대기업 계열사 중 이례적으로 스팩 합병을 선택한 이유다.

처음에는 코스닥 직상장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려 했다. 2018년 NH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한 후 2019년 8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 다만 회사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과정에서 상장 시점을 미루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에 잠시 중단했다.

작년 6월 CB 200억원을 발행해 추가 자금 조달보다는 빠른 상장에 초점을 둬 스팩 합병으로 전략을 바꿨다. 코로나19로 국내 IPO 시장에 불확실성이 커진 점도 이유다. 별도의 공모 절차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공모가 산정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이다.

스팩 합병으로 약 191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물류자동화 핵심장비의 고도화와 신규제품 개발에 향후 4년간 약 139억원의 연구·개발 투자 계획을 수립했다. 나머지 52억원은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 현대무벡스 청라 R&D센터.(사진제공=현대그룹)

현대무벡스의 전신은 현대유엔아이다. 현대유엔아이는 2011년 8월 현대글로벌주식회사의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DB 구축 등 주요 사업부문이 인적분할되며 설립됐다. 2018년 5월 현대그룹의 현대무벡스에 흡수합병되면서 현재 사명으로 변경했다.

현대무벡스의 주요 사업은 물류 자동화와 승강장안전문(PSD)로 구분된다. 연간 매출의 80% 가량이 물류 자동화 사업에서 창출된다.

현 회장이 심혈을 기울여 키워가고 있는 두 성장 동력인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무벡스 통해 현대그룹의 재도약이 기대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