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초등생에 백신 접종··· "체구 커 착각"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14 15:0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주 한 병원서 오접종 사고
이상반응 없이 안정 취하는 중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전북 전주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국내 미성년자는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니다"며 해당 병원을 대상으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14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전날 전주시 덕진구의 한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은 병원을 찾은 A(12)군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A군은 어머니와 함께 눈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백신을 맞았으며, 당시 A군의 어머니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A군은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하자, 자신을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들어갔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의료진은 “체구가 커서 초등학생인 줄 알지 못했다”며 의료진이 착각해서 접종을 잘 못 했다"고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재 큰 이상 반응 없이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접종 대상자인) 19살과 12살은 누가 봐도 구분할 수 있는데 의료진이 왜 이런 실수를 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현장에서 두 번, 세 번이고 접종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병원에 매뉴얼을 철저히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