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치료센터 가동률 64%··· 4733병상 여유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0 15:1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도권 64.9%··· 충청권 포화
중증환자 병상은 517개 남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전국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64%로 나타났다.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는 총 57곳으로, 정원 1만3102명 가운데 8369명이 입소한 상태다.

이날 중수본 자료에는 이미 병상이 포화 상태에 이른 충청권 등 지역별 센터 가동률은 공개되지 않았다.

센터 병상 가동률은 63.9%로 4733명이 추가 입소가 가능해지며, 병상 확충으로 센터 정원이 1030명 늘면서 가동률은 전날 67.7%에서 3.8%포인트 낮아졌다.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은 수도권의 경우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4.9%로, 3904명이 추가로 입소할 수 있으며, 비수도권 센터 가동률은 57.9%로 829명을 더 받을 수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총 806개 가운데 517개(64.1%)가 비어있고, 전국 준-중환자(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 가능성이 높은 환자) 병상은 총 412개 중 158개(38.3%)가 남아있다.

한편 감염병 전담병원이 보유한 병상은 전국적으로 총 7642개가 있고, 이 중 2587개(33.9%)를 사용할 수 있는 상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