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수사 착수··· 10여명에 출석 요구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1 15:21: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警, 대규모 수사본부 편성
"내사단계··· 채증자료 분석 중"
집시법·감염병법 위반 등 적용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경찰이 서울 도심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주최 총파업대회와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집회가 열린 지난 20일 민주노총 관계자 10여명에게 조사를 위한 출석을 요구했다.

집회를 주도한 민주노총과 각 산별노조 간부급이 출석요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입건된 인원은 없으며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라며 "채증자료를 분석하는 중이고 출석요구 대상자는 향후 더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일 집회가 끝난 뒤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7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편성해 즉각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집회 주최자는 물론 불법행위 책임자들에게 예외 없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20일 약 2만7000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오후 1시30분부터 기습적으로 경찰청 근처인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로 집결해 오후 2시40분부터 약 2시간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집회가 열리는 동안 일부 장소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은 있었지만, 부상자나 연행자 등은 없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