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영장기각 6일 만에 재소환··· 남욱도 조사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5:34: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金, 분양업체 100억 전달 경위 질문에 "정상적인 것"
檢, '유동규 700억 지급 약속·뇌물' 혐의 보강 수사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씨와 남욱 변호사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재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를 재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김씨를 다시 불러 조사에 들어갔다. 지난 14일 구속 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지 6일 만이다.

이날 오후 1시17분경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김씨는 취재진이 쏟아내는 각종 질문에 "들어가서 잘 소명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다만 박영수 전 특별검사 인척이 운영하는 분양업체 측에 100억원을 전달한 경위를 묻자 "정상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김씨를 상대로 구속 영장 범죄사실에 대한 보강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검찰은 김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민간 사업자에게 거액이 돌아가도록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최소 1163억원 플러스알파'라는 수천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고 보고 있다.

그 대가로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하고, 5억원을 실제 뇌물로 제공했다는 혐의도 두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으로부터 사업 추진 과정에서 각종 편의를 받고 그 대가로 화천대유 직원인 곽 의원 아들에게 50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했다고도 봤으나 구체적인 편의 제공 내용은 적시하지 못했다.

검찰은 제대로 수사도 하지 않고 성급히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는 비판을 받은 만큼 김씨를 두세 차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아울러 검찰은 이날 새벽 석방한 남욱 변호사도 오후에 소환했다.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 '그분'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니냐고 묻자 "처음부터 '그분'은 이 지사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사실대로 잘 설명하고 있고, 앞으로도 사실대로 다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남 변호사의 체포시한 내에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아 그를 풀어준 만큼 추가 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