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고소득 귀농인 '전남도내 최다'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0 16:23: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年 5000만원 이상' 23농가

1억 이상 소득 10농가 달해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이 전남 지역에서 연 소득 5000만원 이상의 고소득 귀농인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가 매년 실시하는 고소득 농업인 실태조사 결과 연간 5000만원 이상 순소득을 올린 귀농인은 모두 133농가로, 이중 해남에 정착한 고소득 귀농인은 23농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 형태별로는 식량작물 18명, 축산 2명, 과수 3명으로 광활한 농토를 가지고 있는 군의 장점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1억원 이상 고소득 귀농인도 10농가로, 식량작물은 대부분 벼 농사에 종사하고 있으며, 한우와 돼지 등 축산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군은 귀농·어귀촌인의 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2016년 귀농귀촌희망센터를 개관하고, 귀농어·귀촌인을 위한 맞춤형 상담과 지원은 물론 지역 특색을 반영한 각종 정책과 시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군의 귀농·어귀촌 정책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차별화된 정책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신규 사업인 귀농귀어인 유치를 위한 빈집 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한 귀농·어 귀촌인의 종합안내서인 ‘행복한 귀농·어 귀촌 1번지, 땅끝해남’ 책자 발간, 농·어촌지역 유휴자원을 활용한 은퇴자 공동체마을 사업, 전남에서 잘 살아보기,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 등이 추진되고 있다.

2022년 3월 개관예정인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 조성사업 또한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으며, 귀농산·어촌 교육기관으로서 귀농실행 단계의 예비 농업인에게 안정적 정착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명현관 군수는 “희망의 시작, 땅끝 해남은 전국에서 매년 1600여명이 해남으로 귀농귀촌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귀농·어 귀촌 1번지로서의 명성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귀농·어 귀촌 정책 등을 적극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