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대구에서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개막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0 17:3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일 개막식…대구시장,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참사 등 참석
5·18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 기념
12개국 반인륜적 탄압에 맞서 투쟁한 이들의 기록물 조명

▲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포스터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5·18민주화운동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이해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가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10일 개막했다.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주최하고 경북대학교 대학기록관이 후원하는 이번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는 ‘인권-보편적 가치, 문화적 기억으로’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지역, 정치적 한계를 넘어 세계인이 공유하는 인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국가 중 12개국의 국가로부터 반인륜적 탄압과 국가에 맞서 투쟁한 이들의 기억을 담은 기록물들을 조명해 전시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을 비롯해 5·18민주화운동과 같이 아픈 현대사를 가진 아르헨티나가 다른 나라를 대표해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에서 훌리안 까네사(Julian Canessa) 참사가 참석했다.

전시는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7월4일까지 진행하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관람 문의사항은 경북대학교 대학기록관(053-950-4742)으로 연락하면 된다.

오는 18일부터는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도 관람이 가능하다.

정용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이번 순회전시를 시작으로 지역적 경계를 허무는 순회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며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