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농협조합, 고구마 가공 고급브랜드 사업 박차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0 18:4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농식품부 농촌융복합산업 신규지구 지정, '사업 탄력'
오상진 화산농협조합장, 고구마 품질개량 연구소 통해 화산고구마 명품 실현‘눈앞’
▲ 집무 중인 오상진 화산농협조합장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화산)고구마가 정부로부터 농촌융·복합산업 신규지구에 선정돼 명품으로 재탄생할 모멘텀(momentum)을 확보해 전국소비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도 농식품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에 선정(4,19일)된 해남고구마는 해남군과 화산농협이 공동으로 국·도비·군비 등 30억 원의 사업비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1·2·3차 산업이 집적된 농촌산업이 융·복합된 지역 특산화 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게 된다.


올해 하반기부터 추진하는 이 사업에는 화산농협과 해남군은 생산→제조·가공→관광·서비스 등 전후방 연관 산업의 종합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농촌융·복합산업지구 내 기존자원(농촌산업 인프라)과 연계·보완이 가능한 공동사업(HW,SW)을 구축,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화산농협은 고구마 제조·가공분야 과정을 진행하고 해남군은 미남축제와 삼산면 관광단지를 통해 유통, 체험관광 사업 등 공동인프라를 조성해 산업 주체 간 네트워킹 및 역량 강화, 고부가가치화 및 지역브랜드화 등 크게 3가지 부문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원물상태 판매만 하고 있는 화산농협은 고구마 가공시설 구축을 통해 고구마페이스트를 생산해 고구마를 주원료로 하는 각종 빵류와 아이스크림 생산업체에 납품과 아이스군고구마 등 추가 생산품목을 지정, 지속적인 생산량을 늘려갈 예정이다. 또한 가정간편식(HMR)제품을 개발·생산해 소비자 친화적인 고구마가공식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현재 해남군 관내에서 고구마 빵과 쫀득이 등 가공판매하고 있는 업체는 10여 곳에 이른다. 화산농협은 가공식품 생산을 위해 해섭(HACCP)인증과 고구마 계약재배 농가의고구마 작목에 대해 GAP인증 등 화산고구마 고급브랜드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오상진 화산농협 조합장은 “국내산 고구마 품종 고급화를 위해 보다 내성이 강한 종자개량을 위한 ‘해남고구마연구소 설립’과 함께 지역에 맞는 품종 개발이 보급되도록 바이러스와 면역력이 강한 일본고구마 연구소와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이어 오 조합장은 “섬유질이 덜하고 당도가 높아 식감이 좋으며 생산량 높은 고품질 고구마가 생산된다면 타 지역 생산고구마보다 차별성과 경쟁력에 앞서 해남고구마가 국내 소비시장은 물로 전 세계에 수출품목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구마 전국 최대 생산량을 차지하고 있는 해남군 고구마는 지난 2015년 23,040톤, 2019년 34,114톤으로 최근 5년 동안 무려 48.1%가 증가해 고창(2,5416톤), 영암(20,889톤), 무안(15,372톤), 여주(16,792), 통영(2,646톤)의 생산량을 크게 앞지르며 명실공히 고구마 최대 생산지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해 해남고구마 재배 면적은 21,906ha에서 28,473톤을 생산하는 등 매년 고구마 생산면적과 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다. 화산농협이 지난해 매입한 고구마는(밤고구마 820톤, 꿀고마 1,845톤, 호박고구마 1,819톤)인 가운데 고구마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종자개량 사업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국내에서 재배된 고구마는 65%가량이 일본 품종으로 알려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4년 전 개발한 보급 종은 진율미, 풍원미, 호감미이며, 해남군에 보급된 국산종자는 무균모로서 국내에서 개발·보급된 품종은 초기에는 병해충 및 바이러스에 강하나 연작할 경우 면역력이 약해 생산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농가의 부담을 주고 있다. 따라서 연작 후에도 바이러스와 면역력이 강한 품종 개량이 시급한 실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