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계양구의회 최초 여성 의장 김유순, 16년 의정활동 ‘유종의 미’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6-23 14:1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선 경험·사명감으로
구민대변자 역할 톡톡

 

[인천=문찬식 기자] 4선 의원으로 그간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여성 특유의 섬세함, 어머니의 강인함을 무기로 인천 계양구의회를 이끌어 온 김유순 의장은 지난 16년을 계양구의 지역현안 해결과 구민 복지만 생각하며 쉼없이 달려왔다.


김 의장은 2006년 여성 첫 기초비례의원으로 당선된 이래, 2016년 제7대 후반기 계양구의회 여성 첫 의장, 2018년 여성 첫 4선 의원을 거쳐 제8대 의장까지 두번의 의장을 역임한 첫 여성 의원 등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의정을 펼쳐왔다.

계양구의회 최초의 여성 의장으로 계양의 발전과 30만 계양구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막중한 사명감을 가지고 구민의 대변자의 역할을 톡톡히 잘했고, 2022년 1월 13일 시행된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의회의 독립권한 및 주민참여가 대폭 강화된 시점에 맞게 관련 시스템을 착실히 정착시켜 새로운 자치분권 2.0시대에 걸맞은 역량을 갖춰 잘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의장은 "구의회는 구민을 위해, 계양을 위해 365일 일하는 의회가 돼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계양구 발전을 위해 할 일을 찾아 실천하는 역동적인 의회가 되도록 앞장서며 항상 처음처럼 한결같은 마음으로 '열린의회, 깨끗한 의정, 주민과 함께하는 계양구의회'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또한 지역주민들의 복지증진과 현안 사업들에 대한 체계적인 추진 및 예산심사, 행정사무감사 등 집행부에 대한 적절한 감시와 견제를 하면서 편성된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도록 잘 살폈다.

무엇보다 계양구가 자족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계양산업단지, 계양테크노밸리, 그리고 서운일반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산업벨트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계양구를 경제도시로 발전시키고자 노력했다.

여성, 육아, 노인, 장애인, 청소년 등을 위한 복지정책에 힘쓰며 구민의 안전과 행복을 최우선에 두고 지역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의정활동을 펼쳤다. 특히 코로나19 극복과 당면한 현안을 슬기롭게 해결하며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의정이 눈에 띄었다.

김 의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어 할 때 앞장서서 월급도 삭감해 받는 등 코로나19 관련 정책 및 주요시책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모범을 보이고자 했다.

김유순 의장은 16년간 의정활동을 회상하며 "8대 의회가 개원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번 임시회를 끝으로 공식적인 회기를 모두 마치게 돼 매우 아쉬운 마음이다. 지난 16년 동안 지역발전과 시민 복리증진을 위해 함께 헌신적인 의정활동을 해 온 동료의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구민들이 주신 소임을 다하고, 어느 곳 어느 위치에 있든 계양구의 영원한 조력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