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돌입··· '물류대란' 우려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5 15:12: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안전움임 일몰제 폐지·산재보험 전면 적용 요구
국토부 "영향 제한적일 듯"··· 비상수송대책 시행
▲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부산지부 조합원은 25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화물을 운송하는 개인 차주들과 회사 소속의 화물차 운전 노동자들로 구성된 노동조합이다.

25일 노동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전국에서 총파업에 나섰다.

 

화물연대는 27일까지 사흘간 총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 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화물 노동자들은 경유가 인상 등으로 인한 원가 비용의 급격한 증가와 소득 감소로 과로·과적·과속에 내몰리며 위험한 운행을 강요받고 있다"며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해 도로·국민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밝혔다.

3년 일몰제(2020∼2022년)로 도입된 안전 운임제는 안전 운임(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이번 총파업으로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와 계속 대화를 시도하는 동시에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수송대책에 나섰다. 국토부는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전체 사업용 화물차의 5%인 약 2만2000대라는 점에서 파업으로 인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안전 운임제 적용을 받는 컨테이너 화물차(8500대), 시멘트 화물차(1500대)의 경우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높아 컨테이너 운송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