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첫 4000명대··· 위중환자도 연일 최대치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4 15:2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4116명 중 수도권 3125명··· 전체의 76.4% 달해
위중증 37명 늘어 586명··· 비상계획 발동 가능성 ↑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 4주차인 2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4000명대로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크게 늘었다.


이는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2020년 1월20일 이후 처음으로, 674일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1417명이 늘어난 4116명으로, 총 누적확진자는 42만565명이고,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7명 늘어난 586명으로 최다치를 기록했다.

사망자 수도 35명으로 지난 7월 ‘4차 유행’이 시작된 이후 가장 많다.

 

누적 사망자 수는 3363명으로,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이처럼 방역지표가 연일 악화하면서 방역패스 강화, 거리두기 재조정 등과 같은 비상계획이 발동될 가능성도 한층 커졌다.

방역 당국은 전날 현재의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계속 엄중해진다면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을 일시 중단하는 ‘비상계획’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이날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하루 뒤인 25일 회의를 열고 방역패스 확대 등을 포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088명, 해외 유입이 28명이다.

최근 1주간(11월18∼24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3185명으로,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3164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730명, 경기 1176명, 인천 219명 등 3125명(76.4%)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충남 291명, 부산 118명, 경남 87명, 대구 78명, 경북 65명, 강원 62명, 전남 52명, 대전 51명, 광주 45명, 충북 40명, 전북 34명, 제주 22명, 울산 11명, 세종 7명 등 총 963명(23.6%)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735명, 경기 1184명, 인천 221명 등 수도권에서만 314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천안의 한 종교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향으로 충남 지역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다. 

 

이 시설에서는 지난 21일 신자 1명이 확진된 이후 24일 오전 9시 현재 누적 확진자가 241명으로 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6만971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2만4630건으로 전날 하루 총 18만5601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24일 0시 기준 79.1%(누적 4063만1958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1.1%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