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 치료제, 14일부터 투약··· '팍스로비드' 2만1000명분 첫 도착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2 15:3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달 중 1만명분 추가 도입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화이자사의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 2만1000명분이 13일 국내에 도착해 14일부터 바로 처방 및 투약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2일 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1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되면서 총 3만1000명분이 이달 중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이는 정부가 한국 화이자와 계약한 총 76만2000명분의 치료제 가운데 일부라는 게 중대본의 설명이다.

치료제는 확진자의 접종력에 상관없이 무상으로 지원된다.

류근혁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단순 계산으로 14일부터 하루 1000명 이상에 대해 투약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임숙영 질병관리청 감염병위기대응국장도 "유행 상황을 감안했을 때, 지금 발생하는 경증 내지 중등증 환자 가운데 65세 이상과 면역저하자에 사용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이라며 "도입 초기부터 일시에 소진될 걸로 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먹는 치료제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자 등을 제외하고 증상이 나타난 후 5일 이내,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하게 된다.

초도물량은 그중에서도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가운데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우선 투약할 계획이다.

병원·요양병원 입원 환자의 경우, 의료진이 상주하면서 환자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기존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와 재택치료자에 먼저 치료제를 공급하기로 했다.

재택치료자는 비대면 진료를 받고 각 지방자치단체 또는 담당약국을 통해 치료제를 전달받게 되며,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전담 의료진을 통해 투약이 이뤄진다.

담당 의료진은 매일 대상자의 치료제 복용 및 이상증상 발생여부를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에 대면 진료를 연계한다.

특히 치료제와 함께 복용해선 안 되는 의약품이 다수 있어 의사의 처방 없이 복용하는 것은 위험한 만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등 관련 시스템을 활용, 처방 이력 관리 등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 10∼11일 지자체, 관리의료기관·외래진료센터, 담당약국 등에 대한 사전교육을 진행했고, 12일 생활치료센터 및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투약 예행연습을 했다.

특히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이내에 치료제를 복용을 해야 하는 만큼, 기초역학조사 및 환자 초기분류 일정을 최대한 단축해 증상 발현 후 1∼1.5일 내로 투약 대상자를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증상 발현 5일 이내 투약 기준에 따라 지난 10일 증상이 나타난 확진자부터 치료제를 투약할 수 있다.

최종균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재택치료반장은 "먼저 기초역학조사 단계에서 65세 이상 확진자를 분류해 조사를 실시하고, 이후 입원 요인이 없는 재택치료 대상자로 확정되는 즉시 관리의료기관에 비대면 진료를 요청하게 된다"며 "여기서 치료제 투약이 필요한 것으로 나오면 약국으로 처방전이 전송되며, 환자에게 최종적으로 배송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접종자·미접종자의 구별 없이 증상과 필요성에 따라 치료제가 지원되고, 비용도 마찬가지로 무상으로 제공된다"며 "더욱이 미접종자의 중증화율·치명률이 훨씬 높기 때문에 먹는 치료제도 오히려 (미접종자에게) 더 충분하게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