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곽상도 자택 압수수색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17 15:4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들 퇴직금 50억' 뇌물 혐의
압수물 분석 후 소환조사 추진
▲ 대장동 개발 로비·특헤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곽상도 전 의원의 자택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17일 곽 전 의원의 주거지와 그가 사용하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 측에 도움을 주고 그 대가로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업시킨 뒤 이후 퇴직금 명목 등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하나은행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막아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김만배씨의 부탁을 받고 곽 전 의원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사업이 깨지는 것을 막았다는 것이다.

반면, 곽 전 의원이나 김 회장 측은 서로 안면도 없는 사이라며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이 받은 돈에 대가성이 있다고 봤다. 

 

이에 검찰은 지난 10월 곽 전 의원 아들 A씨의 계좌 10개를 동결한 바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자택 등에서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는 대로 당사자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김씨의 경우 구속 기한이 오는 22일 자정인 만큼 우선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한 뒤 곽 전 의원 관련 부분은 추가 기소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