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4000명 개인정보 유출···전환대출 보이스피싱 주의보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5 15:5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4만4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 유출된 사실이 파악돼 경찰과 국가정보원이 피해 예방에 나섰다.


강원경찰청은 국정원은 해외 사이버범죄 조직을 추적하던 중 ‘악성 앱’을 이용, 내국인 4만4000여명의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5일 밝혔다.

강원경찰과 국정원이 공조 수사를 하던 중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범죄에 노출된 사람들에게 피해 예방을 위한 경고 문자를 보내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기관에서 대환대출해준다며 기존 대출금 상환목적으로 금전을 요구하거나 수사기관에서 금전을 요구하는 건 전화금융사기”라며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신신당부했다.

경찰은 국정원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개인정보가 불법으로 수집·유통된 경로를 추적하고, 해외에서 콜센터를 운영하는 전화금융사기 조직을 끝까지 쫓아 검거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