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협상 결렬...'안철수' 때문?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8 11: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힘 “국당, 후보선출 규정 변경 요구...수용 어려워"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합당 논의를 이어오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협상결렬'을 최종 선언한 배경을 두고 결국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불출마 선언번복을 위한 '길 터주기' 문제가 걸림돌이 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동안 국민의힘을 대표해 국민의당과 실무 협상을 이끌었던 성일종 의원은 28일 "(국민의당이) 야권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위원회를 만들려고 했다면 처음부터 김동연 부총리, 윤석열 후보 등 (범야권 전체 후보)과 했어야 한다"며 "안철수 대표가 지난 4.7재보선 때 대권 불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대표가 더 큰 2번을 만들겠다고 먼저 합당을 제안해 (실무회의가 진행 중인데 갑자기) 국민의당에서 야권 통합에 대한 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며 " 통합하고 합당은 분명히 다르다. 합당하자면서 왜 통합얘기를 하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하면서 국민의당을 겨냥했다.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한 성의원은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쪽에서 지금 말장난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지분요구 없다는 말과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시작된 합당 논의는 몇 달 사이 계속 아이템(요구사항)이 늘어났다"며 "이젠 안철수 대표가 권은희 의원을 물리고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와서 말 그대로 지도자답게 통 큰 합의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명 변경, 29개 당협위원장 공동임명, 시도당 위원장 임명, 대선 선출 당헌·당규 변경, 당 재정(부채) 승계. 사무처 당직자 승계, 포괄적 차별금지법 동의 등 그동안 국민의당이 요구했던 사례를 일일이 거론하면서 "안 대표가 현재는 국민의당 당헌·당규로 인해 대선출마가 불가능한 상태지만 합당을 통해 새로운 당헌·당규와 새로운 틀 안에서 대통령 선거에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치권 관계자는 "국민의당이 양당 합당을 논의하다가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판을 깬 배경엔 안철수 대표의 불출마 선언 번복을 위한 '길터주기' 의도와 무관하지 않는 것 같다"며 "국민의힘 보다는 범야권 통합 논의를 통해 안 대표의 대선 출마 명분을 찾는 쪽으로 이미 판단을 끝낸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앞서 양당 실무협상단은 전날 오전 국회에서 합의문을 발표하고 "협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당 재정 및 사무처 인력·당원 승계, 당 기구 구성에서는 의견 일치를 봤으나 당명과 야권 대통령 단일화 플랫폼 구축 방안, 차별금지위원회 등에서는 이견을 보였다.


국민의힘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합당이 사실상 결렬됐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고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장인 권은희 의원도 "양당 합당 협상은 결렬됐다"며 "더는 협상단 간 만남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