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아직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른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0 11:3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진석 “내 눈에는 홍 의원이 헷갈릴 때가 많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장외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조력자로 알려진 정진석 의원이 20일 설전을 이어가며 기싸움을 벌였다.


홍 의원이 " "아직 야권 경선은 한참 멀었는데" 일부 인사들의 자해 행각이 도를 넘었다"며 "신중하게 처신하라"고 정의원을 겨냥하자 이에 정의원도 "웃자고 한마디 하자면 내 눈에는 홍 의원님도 아군인지 적군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고 받아치고 나선 것이다.


앞서 지난 17일 대구시당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과 관련해 "아직 아군인지 적군인지 알 수가 없다"고 밝힌 바 있는 홍 의원은 이날 "내부인사를 조롱까지 하면서 외부인사를 감싸는 것은 도를 넘는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어차피 경선 때는 갈라져서 경선 운동을 할 수밖에 없지만, 경선 이후도 생각하면서 국회의원답게 신중하게 처신하라"고 거듭 요구하면서 "(자신이) 이제 복당해서 한 식구가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준석 당대표는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당원들의 당내 대선주자 캠프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고위원회의 결정으로 우리 당의 국회의원과 당원협의회 위원장들을 포함한 당원들은 자유롭게 당내 대선주자의 선거캠프에서 직책과 역할을 맡고 공표, 활동할 수 있다”고 알렸다.


다만 “경선관리의 공정성을 위해 경선준비위원회나 지도부, 원내지도부 등의 당직을 맡은 인사들은 경선캠프에 참여해서 활동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정치권은 국민의힘이 인적 조력 허용 범위를 당내 대권 주자들에 한하는 것으로 윤석열 전 총장, 김동연 전 부총리 등 당 밖 대선주자들에 대한 입당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나섰다는 해석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