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빅데이터 활용 '마포 따릉이 상권지도' 개발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04 16:5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망원시장 망리단길 지나는 코스 등 5개 코스
▲ '마포 따릉이 상권지도' 5개 코스 노선도.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근 비대면 이동수단인 자전거를 활용한 '마포 따릉이 상권지도'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구 내 따릉이 주요 이동경로와 주요 상권을 연결한 것으로, ▲상암과 공덕을 연결하는 '마포자전거족코스' ▲마포역부터 음식문화거리를 지나는 '마포자기코스' ▲합정역에서 망원시장 및 망리단길을 지나는 '마포자장코스' ▲신촌역을 시작으로 연남동을 지나는 '마포자연코스' ▲상수역에서 홍대, 서강대를 지나는 '마포자유코스' 등 총 5개의 코스로 이뤄졌다.

구에 따르면 2020년 구의 따릉이 이용률은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며,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시기인 지난해 2~4월에는 50%까지 증가한 수치를 보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이들이 따릉이를 대중교통수단을 대체하는 공공교통수단 및 레저활동수단으로 활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구는 상암, 공덕 등 상업 및 업무지역과 함께 한강이 인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자전거 도로 및 대여소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자전거를 이용하기 좋은 지역적 특징을 지닌다.

이에 구는 지역적 특수성과 따릉이 이용률 증가에 맞춰 따릉이의 주요 이동 경로와 지역의 상권을 연결한 따릉이 상권지도를 개발하게 된 것이다.

아울러 ▲‘자’전거와 고‘기’에서 글자를 딴 ‘마포자기코스’ ▲‘자’전거와 망원시‘장’에서 글자를 딴 ‘마포자장코스’ ▲‘자’전거와 ‘연’남에서 글자를 딴 ‘마포자연코스’ 등 총 5개의 코스명을 특색 있게 만들어 누구나 기억하기 쉽도록 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마포구 맞춤형 테마상권을 개발했다"라며 "이번 따릉이 상권지도 코스와 마포구 상권분석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등을 통해 구의 지역 상권이 활기를 되찾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