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병오 홍성군의원, "郡 무형문화재 종합전수관 설치를"

최진우 기자 / cj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6:46: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승 여건·생활환경 변화로 소멸 위험" [홍성=최진우 기자] 
▲ 문병오 의원.

문병오 충남 홍성군의회 의원이 홍성군 무형문화재 종합전수관 설치를 제안하고 나섰다.

 

문 의원은 최근 ‘제281회 임시회에서 홍성군 무형문화재 종합전수관 설치 제안’ 이라는 제목의 5분발언을 통해 “무형문화재 전수관은 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무형문화재를 보호·육성한다는 목적에 맞게 전시장 및 교육장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라며 무형문화재의 전승보전 및 진흥에 관한 사항을 제정시행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종합전수관을 설치·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의원은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이 제정·시행됨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사항과 그 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서는 조례제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노령화와 젊은 세대의 무형문화재에 대한 무관심 등으로 인해 무형문화재의 전승이 어려운 전승 여건과 생활환경의 변화로 소멸할 위험에 처한 무형문화재를 보전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문 의원은 ‘종합전수관’을 설치, 무형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전·지원·육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 제4조에 의하면 ‘국가는 무형문화재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종합적인 시책을 수립하고 시행해야 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국가의 시책과 지역적 특색을 고려해 무형문화재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시책을 수립·추진해야 한다’고 강제 규정으로 전제하면서 이 같은 책무를 다하기 위해 이에 수반되는 필요한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무형문화재를 발굴·지원, 보전 육성을 위한 전시·교육·체험관 등 종합전수관 건립을 꼭 추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 의회에서도 집행부의 정책 수립에 맞춰 적극 지원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