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식 도봉구의장, '비 피해' 쌍문3동 점검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9 16:1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쌍문3동 지역을 찾은 박진식 의장(맨 왼쪽)이 관계자들과 함께 비 피해 위험 요소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도봉구의회)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박진식 서울 도봉구의회 의장이 최근 많은 비로 피해가 발생한 쌍문3동 지역을 방문해 비 피해 상황과 위험 요소를 점검했다.


쌍문3동 도봉로 117길 일대 지역은 도봉구 대표적인 침수지역으로 비가 올 시 높은 지역의 빗물이 저지대로 몰려 비피해가 자주 발생했다.

지난주에도 수도권에 산발적으로 내린 비가 기존에 설치된 빗물받이 옆 도로를 타고 저지대로 흘러들어 주택 일부에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박 의장은 구청 소관부서 관계자와 함께 해당 지역의 위험요소를 확인했다.

박 의장은 기존에 설치된 빗물받이 크기를 키우고, 빗물받이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의 조취를 취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현장방문을 마친 박 의장은 “온난화 등의 기상이변으로 예측 불가능한 폭우로 지역에 큰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지역내 위험시설물 점검에 나섰고, 오늘 찾은 지역 외에도 정비가 시급한 곳들은 구청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조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