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제266회 임시회 폐회

최진우 기자 / cj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4 10:55: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정질문서 ‘송곳질의’, 24개 안건 처리도
▲ 서산시의회 이연희 의장이 21일 제266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산시의회)

 

[서산=최진우 기자] 충남 서산시의회가 최근 제266회 임시회에서 조례안 17건, 동의안 5건 등 24개 안건을 처리하고 폐회했다.


시의회는 ▲서산시 식생활 교육 지원 조례안(가충순 의원) ▲서산시 군용비행장 소음피해보상 지역소음대책심의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김맹호 의원) ▲서산시 학교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안효돈 의원) 등 3개 조례안을 수정 가결했고, ▲서산시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조동식 의원) ▲서산시 진로·진학 지원금 지원 조례안(최일용 의원) ▲서산시 의류수거함 설치 및 관리 조례안(안원기 의원) 등 14개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지난 18~20일 3일간 진행된 시정질문에서는 80여건의 질문을 통해 집행부 행정 전반을 평가하고 빈틈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한편 서산시 발전과 시민 복리증진을 위한 참신한 정책제언을 쏟아냈다.

이연희 의장은 “이번 시정질문은 12명의 의원님들께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수많은 자료를 수집, 검토한 민의의 결정체”라면서 “질문 하나하나를 시민들의 간절한 목소리로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5분발언, 행정사무감사, 서면질의 등을 통해 누차 시정을 요구한 부분이 개선되지 않고 다시금 시정질문의 소재가 된 것은 매우 우려되는 부분”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이번 시정질문을 통해 집행부 행정이 법령이나 시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하는 부분을 꼼꼼하게 점검하는 귀중한 시간이었다“며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도출된 미흡점을 면밀하게 검토해 구체적인 개선방안과 실천적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또 ”잘 된 부분은 적극적으로 공유, 확산하고 발전시켜나가 달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의장은 “시정질문에 성실히 임해준 맹정호 시장님을 비롯한 공직자 여러분과 관심을 가져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폐회사를 마쳤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