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대학생 인턴 실습 프로그램 마련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6 16:1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메타버스’ 활용 인천 소재 대학생 일 경험 지원

 ▲대학생들이 메타버스에서 회의하고 있다.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인천지역 대학생들을 위한 인턴 실습 프로그램이 마련돼 호응을 얻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오는 8월 20일까지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인천 소재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청년 취업문제 해결을 위한 비대면 인턴 실습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2019년부터 방학기간을 이용, 연2회 진행돼 왔으나, 코로나19로 중단됐다 취업난으로 고민하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다시 시작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이 비대면 방식과 MZ세대 취향을 고려해 착안해 낸 것은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활용하는 가상현실 오피스였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세계를 혼합한 공간을 일컫는다.

 

이번에 선발된 12명의 인턴사원들은 `메타버스`의 가상공간에 조성된 사무실, 회의실, 교육장, 카페테리아 등을 본인의 아바타로 다니면서 다양한 업무경험과 교육을 받는다.

 

회의실에서는 서로 간 발표를 공유하며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받아 조별과제와 업무협의가 가능하며 교육장에서는 건설상품교육과 취업준비교육을, 카페테리아에서는 멘토와의 고민상담도 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윤수 인턴사원 (인하대 창의인재개발학과 4학년)은 “코로나로 채용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실습 기회조차 찾아보기 어려웠는데 좋은 기회를 부여해 준 포스코건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역 대학생들이 직업과 직장을 선택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인턴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됐는데 학생들의 꿈과 열정이 코로나19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싹 날려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대학생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위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과 채용설명회를 통해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인천지역 사회문제를 고려한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