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계양을’ 출마' 당 안팎 요구에 '묵묵 부답'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5-09 15:0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근택 “어려울 땐 대표가 솔선수범해야 ...李, 핑계"
윤희숙 “李, 평론만? 기회주의 비판 마땅...나가 싸워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대항마로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과 배우 김부선씨에 대한 전략공천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정작 자신에 대한 당 안팎의 출마요구에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김부선씨 공천을 검토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닐 뿐더러 그것은 이재명 후보의 명분 없는 출마 못지않은 공천의 희화화”라며 '국민의힘 약세가 예상되는 계양을에 도전하는 인사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22대 총선에서도 같은 지역 출마를 확답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세우면서도 정작 자신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지난 대선 당시 이 고문 대변인을 지냈던 현근택 변호사가 “(국민의힘 선거에) 불리한 지역이라 나서는 사람이 별로 없다"며 "당이 어려울 때는 대표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현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계양 공천에 대한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본인에 대한 것”이라고 이 대표의 직접 출마를 압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궐선거에 나간다고 다음에 그 지역에 나가야 한다는 원칙은 없다”며 “지금까지 그런 적이 별로 없었고 다음 번 당대표가 이를 준수할 이유도 없다”고 반박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계양에 나가지 않겠다는 (이 대표) 핑계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며 “윤희숙, 김부선, 빙빙 돌리지 말고 다른 사람에 대한 논평은 그만하고 이준석 대표가 직접 나오라"고 도발했다.


앞서 국민의힘에서도 이 대표의 출마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윤희숙 전 의원은 지난 6일 ‘MBN' 종편 방송에서 “이재명 후보(전 대선후보)가 나온다면 굉장히 상징성이 커지는 판이 된다”며 “이준석 대표나 안철수 대표 같은 분이 나가서 아주 근사한 싸움을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안철수 위원장은 전날 분당갑 보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상태라 현재로선 이준석 대표의 선택이 남은 셈이다.


윤 전 의원은 “큰 책임과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 분들이 꽃밭을 간다든가 아니면 뭐 평론만 하고 계신다든가 이러면 기회주의적인 거라고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저는 (당에서) (계양을에) 나가라 (요청하)면 따르겠다"고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이 대표가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여의도 정가에선 이 대표가 불리한 계양을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