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평화의 소녀상' 전시회 잇단 수난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5 15:5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협박 메일' 용의자 40대 체포
우익세력,곳곳서 방해행위
확성기 쉬위··· 폭죽 배달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이는 전시회를 방해하는 협박 메일을 보낸 40대 용의자가 체포됐다

일본의 한 언론사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지난해 6월 도쿄(東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 주최 측에 협박 메일을 보낸 혐의로 효고(兵庫)현 아마가사키(尼崎)시에 사는 40대 남성을 5일 체포하고 자택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체포된 남성은 표현의 부자유전 실행위원회 관계자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취지가 담긴 메일을 보내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시청은 이 남성이 전시 내용에 불만을 품고 행사를 무산시키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 실행위원회는 전시회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나 태평양 전쟁 때 일왕으로 재위한 히로히토(裕仁·1901∼1989)의 모습을 담은 실크스크린이 불타는 장면을 담은 영상물 ‘원근(遠近)을 껴안고 파트(part) 2’ 등을 선보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우익 세력이 개막 전부터 전시장 인근에서 확성기를 동원해 시위하는 등 방해해 행사 장소를 변경해야 했다.

새로 구한 전시장도 관리자 측이 주변에 폐를 끼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장소 제공을 거부해 결국 도쿄 전시는 무기한 연기됐다.

앞서 일본 시민단체는 나고야시(名古屋市)나 오사카시(大阪市) 등지에서 소녀상 등을 선보이는 전시를 성사시킨 바 있으나, 나고야에서는 폭죽이 배달되고, 오사카시에서는 협박성의 글과 수상한 액체가 도착하는 등 일부 지역에서 우익의 협박과 항의가 이어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