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컷어웨이 디자인 활용' 멀티커터날 출시

이승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2 16:02: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컷어웨이 디자인 적용해 절삭 속도 올려
▲ 신규 오픈형 멀티 커터날 현장 활용 모습

[시민일보 = 이승준 기자] 전동공구 브랜드 밀워키(대표 박용범)는 기존 직사각형 모양의 날이 가진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컷어웨이(CUTAWAY) 디자인을 활용해 얇은 몸체로 표면적 마찰을 줄이고 절삭 속도를 크게 향상시킨 ‘신규 오픈형 멀티 커터날' 23종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신제품 멀티 커터날은 목재, 복합소재, 거친소재 등 절삭이 필요한 소재에 따라 맞춤형으로 사용 가능하다. 또 다양한 멀티 커터 제품과 호환이 가능한 오픈락(OPEN-LOK)을 채택해 쉽게 커터날을 교체할 수도 있다.

아울러 보호용 흑색 산화 코팅이 커터날 전체에 덮여 있어 부식을 방지하고 최초의 원성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23종의 신제품 커터날 중 바이메탈(Bi-Metal) 커터날은 나무와 나사 등이 혼재된 복합 소재나 금속과 같은 재료를 원활하게 자를 수 있는 일반 고탄소강 커터날 대비 최대 수명이 15배 긴 커터날이다. 철의 약 2배, 알루미늄의 약 3배 강한 강도를 자랑하는 티타늄이 코팅돼 있다.


밀워키 관계자에 따르면 카바이드 커터날은 지구상에서 가장 단단한 금속인 ‘카바이드’가 날 부분에 추가 적용된 커터날로 강금속 및 거친 소재에 적합하다.

 

바이메탈 소재 커터날보다 최대 수명이 50배 길며, 철근 콘크리트, 주철 파이프, 스테인리스강 등 거칠고 강한 소재를 다루는 작업에 최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일본도식 톱니가 적용된 커터날은 빠르고 깨끗한 절삭을 구현해 경목재를 자르는데 적합하다. 이 커터날은 칼날 부분에 굴곡을 만드는 프로커브(Pro-Curve) 디자인이 반영돼 절삭 시 제어 능력을 향상시켜 정확도를 높였다.

이외 석고보드, 카펫 컷팅 및 샌딩, 그라인딩과 실란트 제거용 등 상황에 맞는 다양한 커터날도 함께 준비돼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밀워키 관계자는 "신제품 오픈형 멀티 커터날을 개발하면서 사용자에게는 편리성을 주고 성능은 극대화하는데 주력했다" 라며 "다양한 작업 환경과 소재에 최적의 맞춤형 칼날로 활용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