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입과일 ‘오렌지 ‘시들’… 자몽 ‘불티’

뉴시스 /   / 기사승인 : 2014-12-09 13:50: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수입 과일은 오렌지가 다소 부진했지만 자몽이 빈자리를 메우며 인기 과일로 급부상했다.

9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1~11월 수입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오렌지’가 전년 대비 31.9%로 크게 감소하며 부진한 반면 ‘자몽’ 매출은 118.9%로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렌지의 부진은 올해 초 미국 캘리포니아 산지 냉해 피해로 작황이 좋지 못해 생산량이 급감했고 당도와 품질까지 저하된 것이 큰 요인이다. 한-미 FTA 관세 효과에도 불구하고 올해 1~2월 미국산 오렌지(1㎏) 평균 수입단가는 1.7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4.9%나 상승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10월 오렌지 수입량은 9만6353t으로 전년 동기(14만9444t) 대비 35% 가량 급감했다.

올해 오렌지가 부진하자 또 다른 감귤류인 자몽이 그 빈자리를 메우며 인기 과일로 급부상했다. 자몽은 산지 다양화와 FTA 관세 인하 효과로 국내 공급량이 늘면서 가격이 저렴해졌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10월 자몽 수입량은 1만5175t으로 전년 동기(9039t) 대비 70% 가까이 증가했다. 가락시장의 자몽(18㎏/상) 1월 평균 도매가도 3만8000원으로 전년(3만4000원) 대비 10% 가량 저렴해졌다.

롯데마트의 올해 1~11월 자몽 매출은 전년 대비 118.9%로 2배 이상 크게 급증했다. 올해 디톡스 다이어트 열풍이 일며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칼로리가 낮은 자몽이 다이어트 과일로 큰 관심을 받은 것이 주효했다.

신경환 롯데마트 수입과일팀장은 “오렌지가 산지 작황 부진으로 주춤한 사이 웰빙 바람을 타고 올 한해 자몽이 인기 수입과일로 부상했다”며 “산지 발굴과 직접 구매를 통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계속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뉴시스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