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민생 우선' 방점에 추미애 "개혁 힘빼려는 반간계" 정면 반발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0 09:29: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생포기와 다르지 않아"...친문 김용민 윤호중도 "검찰언론 개혁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검찰·언론개혁 대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며 '민생 우선'에 방점을 찍은 데 대해 10일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개혁의 힘을 빼려는 반간계"라며 정면 반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과 민생은 각각 따로 존재하는 목적지여서 그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날을 세웠다.


특히 "민생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수단으로써 개혁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강조한 추 전 장관은 "개혁을 천천히 하자는 것은 민생을 천천히 챙기겠다는 것이며, 지금 시기 개혁을 하지 말자는 것은 지금부터 민생을 포기하자는 말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개혁을 위해 실천적으로 행동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 정치 세력임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종합부동산세(종부세)에 대해서도 "보유세 일종인 종부세는 전체 세입자 규모의 0.7% 내외 수준을 전체 국민의 1% 내외가 부담하는데도 야당은 세금폭탄 운운하며 혹세무민하고 언론은 세상에 없는 한국에만 있는 세금이라는 왜곡보도로 민심의 눈을 끝도 없이 흐려왔다"며 "보수언론과 보수야당의 간교한 정치적 주문을 쇄신이라고 착각하고,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개혁세력의 미래는 암울할 뿐"이라고 다시 송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개혁 부진에 낙담하고 실망하고 있는 촛불시민들에게 다시 강력한 개혁 진군을 위한 연대와 희망의 손을 내밀어야 할 때"라며 "돈의 정의로운 흐름을 막고, 특권과 반칙을 제도로 보호하고 있는 시스템의 개혁을 위해서는 그 특권을 옹호하는 검찰과 언론이 바로 서야 강력한 국민적 동의하에 민생의 전진을 가져올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당내 검찰개혁 특별위원회 소속 김용민 최고위원도 첫 최고위 회의에서 "검찰개혁 특위가 다시 신속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속도감 있는 검찰·언론 개혁을 주문했다.


핵심 친문으로 꼽히는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출연한 라디오 방송에서 검찰·언론개혁추진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다만 그는 "하루아침에 모든 특위를 개편해서 일괄 발표하는 것이 아니라 부동산·반도체 특위를 개편해나가고 있고 순차적으로 검찰·언론개혁 특위 만들어지면, 거기에서 이제 최종적으로 논의하고 그 결과를 가지고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