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산청군 국도에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8 11:14: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진주국토, 2022년 완공목표・・・ 남해군·산청군과 업무협약 체결
국도19호선 남해군‘두모마을’, 국도3호선 산청군 ‘머뭄’스마트복합쉼터
▲ ◦ 사 업 명 :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쉽터 ◦ 위치 : 경남 산청군 생초면 신연리 산92-8번지 일원(국도3호선) ◦ 사 업 비 : 35억(국비 20억ㆍ군비 15억)◦ 사업규모 : 15,800㎡(홍보관 및 정보센터, 특산물판매장, 카페, 농업법인마켓, 귀농귀촌상담소 등)
[진주=최성일 기자]

국토교통부 진주국토관리사무소(소장 구병욱)는 국도19호선 남해군과 국도3호선 산청군에 스마트 복합쉼터를 조성한다.

이번에 조성할 스마트 복합쉼터는 국도변에 졸음쉼터, 지역특산물 판매장, 지역홍보관 등을 설치하여 도로이용자의 편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또한, 진주국토관리사무소는 정부-지자체 협업을 위해 남해군(군수 장충남), 산청군(군수 이재근)과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각 지역에 35억(정부 20억원, 지자체 15억원)을 투입하여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해군은 앵강만의 아름다운 풍경과 한려해상 금산두모지구가 어우러진 국도19호선 상주면에 ‘두모마을’ 복합쉼터를 약3,700평 규모로 조성하고, 산청군은 지리산 천황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국도3호선 생초면 신연마을에 ‘머뭄’ 복합쉼터를 약4,700평 규모로 조성한다.

한편, 스마트 복합쉼터는 국토교통부에서 ‘20년 5개 지역에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사업을 확대하여 8개 지역을 추가 선정하였다.

진주국토관리사무소 구병욱 소장은 “이번 스마트 복합쉼터가 조성되면 일반국도 이용자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쉼터시설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남해군·산청군 지역의 새로운 주요 관광거점으로 지역 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소득 증대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해군 장충남 군수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아름다운 바다 경관과 두모마을의 아늑함이 어우러져 최고의 쉼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에게는 새로운 소득 창출을, 관광객에게는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함으로써 2022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 성공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산청군 이재근 군수는 “군에서 역점적으로 추진중인 경호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와 연계한 지역의 역사문화 관광자원 활용의 시너지 효과와 지역특산물 판매장 등 특색있는 쉼터 조성으로 낙후된 산청북부지역의 새로운 발전의 구심축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