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김종인, 유력주자 윤석열 놓고 날선 신경전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20 10:28: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長 “독자노선 훈수는 이간질...국민의힘 입당해야”
金 “흙탕물에서 놀면 똑같은 사람...제3지대 가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이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쟁탈전에 나선 모양새다.


장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겨냥해 "당 밖에서 윤 전 총장의 거취에 훈수질을 하는 분들이 있다"라며 "독자노선을 가라는 말은 이간질"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아수라장)이라 들어가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을 조롱하기 까지한다"고 비판했다.


실제 4.7 재보선 이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최근 "국민의힘으로 대선을 해 볼 도리가 없다"면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이에 장 의원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입당 불가론은 유력 대권 후보와 제1야당을 이간질하려는 유치한 말장난에 불과하다"며 "국민의힘에 들어오지 않으면, 대권으로 가는 길이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온갖 음해와 네거티브는 누가 나서 싸우고 막대한 자금은 어떻게 조달할 것이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와, 경선에서 승리해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는 순간부터 대선 때까지 국민의힘은 ‘윤석열을 위한, 윤석열에 의한, 윤석열의 정당’이 될 것"이라며 "당무 우선권과 함께 캠프의 모든 인사권을 쥐게 되므로 정당을 구성하는 사람을 바꾸고, 새로운 인물을 대대적으로 수혈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당 내 인사 중에 맘에 드는 사람을 쓰면 되는 것이고, 당 밖의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여 얼마든지 주요역할을 맡기며 전면에 내세울 수 있다"며 "그것이야말로, 당을 개혁하고 혁신하는 것이지, 밖에서 저울질이나 하는 것은 겁많은 졸장부들이나 하는 짓이고, 당에서 멀어진 사람들의 질투일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김 전 위원장은 같은 날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지금 정돈되지도 않은 곳에 불쑥 들어가려 하겠나냐"면서 "지금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반대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윤석열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만류했다.


특히 "특정 정당에 들어간다고 대통령이 되는 건 아니다"며 "선거 한 번 치른 적 없이 올랑드 대통령 경제보좌관을 하다 이어 장관 1년 한 뒤 이런 식으론 프랑스가 다시 태어날 수 없다고 판단, 집어치우고 나가' 국민 신망을 받고 대통령에 당선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사례로 지목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이 수백억의 대선 자금문제를 들어 윤 전 총장 입당을 주장한 데 대해서는 "우리나라는 15% 이상 득표하면 선거비용을 국가가 대주는 데 염려할 게 뭐 있는가"라며 “그 말에 흔들릴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전날 공개된 여론조사에선 차기 대권주자 선호 후보에서 '윤석열'이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이재명·이낙연과 양자 가상대결에서도 '윤석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51%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YTN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 후보 등 후보 경쟁력을 조사한 결과, 윤석열이 37.2%로 1위를 기록했고 이재명이 21.0%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낙연 11.0%, 홍준표 5.9%, 안철수 5.0%, 유시민 3.2%, 추미애 2.4%, 정세균 2.4%, 유승민 2.2%, 심상정 1.7%, 원희룡 1.0%, 임종석 0.7% 순이었다. 기타는 1.1% 부동층은 5.3%(없음 2.4%, 잘 모름 2.9%)였다.


윤석열과 이재명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윤석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51.5%로 이재명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32.3%)보다 18.8%포인트 많았다.


윤석열과 이낙연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윤석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51.6%로 이낙연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 30.1%과 21.5%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