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증산 수소충전소’ 개소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4 16:1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4일부터 본격 운영, 무공해차 보급 확산으로 2050탄소중립 실현 앞당겨
▲ 수소충전소 개소
[양산=최성일 기자]

양산시는 24일 오전 10시 양산 최초의 수소충전소인 ‘증산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증산 수소충전소’는 물금읍 증산리 메기로 114번지 양산시내버스 공영차고지 내 위치하며, 총사업비 36억을 들여 연면적 300㎡ 규모로수소 압축패키지와 고압 및 중압 압축가스 설비, 디스펜스, 칠러 등으로 구성되어 구축되었다.

또 기존 CNG충전소 운영 부지에 수소충전설비를 설치한 ‘복합충전소’로운영시간은 연중무휴로 오전7시부터 오후11시까지 경동도시가스가 위탁 운영하며, 승용차, 버스 모두 충전이 가능하여 이용자의 편의가 크게 개선된다.
충전 시간은 대당 3~6분 정도 소요되며 수소판매 가격은 kg당 8,000원이다.

이번 수소 충전소 구축으로 지역 수소차 운전자들이 인근 울산이나 부산으로 가야하는 불편함을 덜 수 있게 될 뿐만 아니라, 수소차량 보급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량과 달리 주행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고 물이 배출되며, 전기를 만들기 위해 주변 공기를 빨아들이면서 초미세먼지를 걸러내는 공기정화기능도 하여 주행중 대기환경개선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차 보조금은 3,310만원으로 차량가격이 7,000 ~7,700만원정도이며, 양산시는 그동안 수소차 90대를 보급했으며, 내년에는 100대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친환경 수소 산업 인프라 구축으로 2050탄소중립 실현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무공해차 보급확산으로 친환경 연료 전환이 가속화 될 수 있는 도약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 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