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 금품 수수 등 추문 잇따라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09 12:31: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野 "제명 전 탈당하고 의원직은 유지..윤리위 회부해야"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시의회 의석 110석 중 101석을 장악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의 잇따른 추문으로 시의회의 위상이 격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물의를 일으킨 시의원들은 민주당 탈당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까지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유권자와의 금전 문제가 불거져 재판에 넘겨진 김달호 서울시의원은 9일 열린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민주당 소속이던 김 의원은 논란이 되자, 재판 전 탈당해 무소속 신분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심태규 판사는이날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2월 지역구인 성동구 내 유력 유권자이자 건축업자로부터 1000만원을 받는 등 총 2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조직 특보 출신인 김 의원은 제5~7대 성동구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부의장과 의장을 지냈으며, 지난 2018년 6월 서울시의원에 당선됐다.


김 의원은 이날 법정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심 판사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다음 재판은 내달 26일 오후 11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 소속 현직 서울시의원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당의 처분에 앞서 탈당한 사실도 확인됐다.


서울시의회 등에 따르면 강남구 제2선거구의 김평남 민주당 시의원은 지난달 30일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민주당은 김 시의원의 탈당 신청에 앞서 제명을 결정한 상태였다. 김 시의원이 지난해 말부터 같은 당 소속 관계자 여러 명을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익명의 신고가 있었고, 당 차원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소속의 모 시의원은 "김 시의원이 수차례 성희롱에 해당하는 발언을 하고 술자리에서 성추행도 했다는 의혹이 있었다"며 "경찰 조사로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을 제명할 것이란 것을 알고 미리 탈당을 신청한 것 같다"며 "시의원직을 사퇴한 것은 아니어서 향후 시의회 윤리위원회가 열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 시의원은 현재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탈당 당일인 지난달 30일에도 상임위 사회를 봤고, 이달 2·3일 본회의에도 참석했다.


국민의힘 한 시의원은 “물의를 일으킨 시의원들은 탈당할 게 아니라 시의원직도 사퇴하는 게 맞다”며 “민주당이 압도적 다수인 시의회 차원에서 두 시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하고 당 차원에서 강경하게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