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농산물 수출, 코로나19 악재 딛고 성장세 지속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1 15:1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분기 수출 실적 전년 대비 28% 증가, 신선 농산물 수출 1위 도시 명성 지켜
▲ 수출 딸기 선별 현장

[진주=최성일 기자]

진주시는 올해 1분기 농산물 수출 실적이 전년 대비 28% 증가한 3030만불을 기록 했다고 11일 밝혔다.

진주시가 딸기를 주력으로 수출하는 홍콩, 싱가포르 수출 호조와 더불어 설향, 금실 품종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전년 1분기 대비 38% 증가한 2680만불을 수출하였으며, 새송이 버섯은 수출 참여 농가가 늘어남에 따라 50% 증가한 74만불을 수출하였다.

한편 가공농산물은 97만불을 수출하였으며 주요 품목은 도라지 농축액, 냉동딸기, 매실액 등이다. 반면 파프리카는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1. 8~3. 21)으로 인한 외식업계 단축 영업 등의 조치가 전체적인 소비감소로 이어져 21% 줄어든 153만불에 그쳤다.

국가별 수출금액은 홍콩 1020만불, 싱가포르 740만불, 태국 370만불, 베트남 250만불, 일본 170만불 순으로 홍콩 수출 시장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들 국가가 수출의 8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현지 이동 제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농산물 수출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농산물의 국내 수급 안정과 농가 소득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